농업기술 및 전통

The Agricultural Technology And Traditional of Gudeuljangnon rice paddy

정교한 구들장논 경운기술

청산도 벼농사의 전통 작부체계인 1년 1작은 논을 쟁기로 7번 갈고, 써레질을 2번 하는 방식이며, 1년 2작의 논은 4번의 쟁기질과 2번 써레질을 하는 방식입니다. 특히 사질토양인 청산도 동부지역의 논은 2번 더 갑니다. 이렇듯 청산도 구들장논의 경운작업은 일반 농촌지역의 쟁기질(보통 3~4회)보다 종류와 횟수가 다양합니다. 그 과정은 초갈이(물잡기), 중갈이, 무쟁기(물쟁기, 물속에서 쟁기질하는 것) 순서로 이루어지며 무쟁기를 한 뒤 써레질을 합니다. 또한, 구들장논은 얕은 토층에 벼를 심기 때문에 경운 깊이를 조절하는 기술은 논의 주인만이 알았습니다.

구들장논에는 인근 산야의 풀과 보리를 베어 건조한 뒤 소를 먹이고 남은 것을 축분 또는 인분, 바닷물과 함께 부식시켜 퇴비로 사용한 비배관리가 지속적으로 이루어 졌습니다. 비배관리는 양분용탈이 심한 토양을 개선하기 위해 퇴비를 지속적으로 사용해야 했습니다. 이러한 이유에서 과거 청산도 농민들은 주변 산야에 풀을 베러 다니는 일이 일 년 농사 중 가장 큰 몫을 차지했습니다. 또 다른 비배관리는 봄철 '음순' 이라 불리는 자귀나무의 어린잎과 풀을 섞어 비료로 사용하는 방법이었습니다.

풀을 이용한 비배

풀을 이용한 비배

구들장논을 다지는 미래질

구들장논을 다지는 미래질

구들장논 모내기

구들장논 모내기

구들장논에 사용되는 쟁기는 논에 수분이 오래 함유되도록 토양을 미세하게 갈아야 하기 때문에 몸집이 작고 가벼운 것을 사용하며, 내륙지역의 쟁기와 달리 보습이 지면 방향으로 누워있어 얕은 토양을 갈기에 적합한 특징을 지닙니다. 또한, 괭이의 경우 날 끝이 사각이고 무거운 것, 날이 삼각형인 것, 얇은 날 등 용도에 따라 종류가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전통방식의 소쟁기질

전통방식의 소쟁기질

구들장논 전통쟁기

구들장논 전통쟁기

구들장논의 협동노동문화

청산도에서는 구들장논 농가 간의 협력공동체가 지속적으로 운영되었습니다. 첫 번째는 '소언두'라는 제도로서 전통적으로 제한된 기간 내에 한정된 축력을 함께 사용하기 위해 품앗이로 이루어졌습니다. 이는 소가 없는 사람이 소가 있는 이웃 논에서 일을 해주고 소를 빌리는 형태입니다. 두 번째는 '보작인(보잭인)'이라 불리는 일종의 수리계로 농번기 부족한 수량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보'를 만들어 농업용수를 관리하였습니다. 보작인은 서로 인접한 주인들로 구성되며 농업용수 사용에 의한 다툼을 방지하고자 자체적으로 규칙을 만들어 시행하였습니다. 현재는 농업사회가 마을단위 공동체사회에서 가족단위 혹은 개인단위의 개별 지향적 농업사회로 변화하면서 협력적 농업활동의 규모가 축소되었습니다.

농업용수 관리자 보작인

농업용수 관리자 보작인

농번기 소를 공유하는 소언두 제도

농번기 소를 공유하는 소언두 제도

청산도의 마을공동체 의식과 문화를 형성하는데 크게 기여한 것은 종교이며 오래전부터 유교사상과 불교문화가 함께 공존해왔습니다. 부흥리의 숭모사는 유생들이 공부했던 서당으로 현재 음력 3월 3일이면 지역 유림들이 모여 제향을 올리고 각 마을에서는 조상을 섬기는 제사를 지냅니다. 각 마을별로는 가뭄이 들면 산봉우리에 불을 지르는 산제(山祭), 풍년·풍어를 위한 당제(堂祭)를 지내고 농가 에서는 풍년을 기원하는 곡신을 모시는 전통신앙이 발달했습니다. 곡신의 경우 북두칠성과 같이 가정에 자연의 행운을 바라는 '칠성'과 후손들의 건강과 안위를 위한 '지앙'이 전해져오고 있습니다.

구들장논의 농업활동은 고된 노동이 요구되었으며 이를 이기기 위해 농민들은 농요를 불러왔습니다. 구들장논 농요는 풀을 뽑을 때, 밭을 맬 때, 추수할 때 조금씩 다른 노랫말과 곡조를 보이며 ‘서마지기 논배미는 반달같이도 심어졌네’라는 노랫말처럼 구들장논에 벼가 심어져 있는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한 사람이 선창하면 함께 일하는 사람이 다 함께 후창을 하는 형태입니다.

숭모사

숭모사

협동 노동문화

협동 노동문화